비 서울 25 °C
로그인 | 회원가입
07월17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양수산부]한국 주도 친환경선박 설계기준, ‘국제표준’ 된다
국제기준 개정안, 국제해사기구서 최종 승인
등록날짜 [ 2024년05월28일 14시42분 ]

카드뉴스. (이미지=해양수산부)

 

우리나라가 주도한 친환경선박 설계 국제기준 개정안이 국제해사기구에서 채택됐다.

 

해양수산부는 우리나라가 제안한 ‘액화천연가스(이하 LNG) 연료탱크의 설계기준 개정안’을 포함한 국제기준(IGF code) 개정안이 국제해사기구(IMO) 제108차 해사안전위원회에서 최종 승인됐다고 27일 밝혔다.

 

그동안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에서 연료탱크 내 흡입구의 설계기준이 불명확해 조선소와 선주 등 현장에 혼선을 줄 뿐만 아니라 안전하고 효율적인 선박 설계에도 걸림돌이 됐다.

 

이에 LNG 선박 건조분야에서 기술우위를 점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HD현대중공업, 한국선급과 협력을 통해 지난해 9월 LNG 연료탱크의 설계기준을 명확히 하기 위한 국제기준 개정안을 국제해사기구에 제안했다.

 

이번 국제해사기구의 최종 승인에 따라 해당 개정안은 올해 말 채택을 거쳐 오는 2028년 1월 1일부터 건조되는 선박에 적용된다.

 

특히 개정으로 연료탱크 내 잔존 연료 흡입구의 허용 깊이 요건을 명확히 하게 돼 선박 배치 설계 개선, 설계 시간 단축(조선소), 흡입구 허용 깊이에 상당하는 연료탱크 크기 확대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선박 운항 효율성 향상 및 비용 절감(선사)은 물론, 선체 바닥에서 연료탱크 하단까지 안전 간격을 유지함으로써 선박의 좌초 및 하부 충돌 때에도 연료탱크를 보호할 수 있어 해양오염 방지에도 기여하는 등 경제성과 안전성에서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이번 국제기준 개정은 그동안 불명확한 설계기준으로 인해 발생했던 현장의 애로사항을 우리나라가 적극적으로 해소한 사례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관련 개정 내용을 국내외 조선업계에 적극 홍보하는 한편, 유사사례 발굴을 위해 업계와의 소통과 협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제공 : 해양수산부 

올려 0 내려 0
조균우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충청북도]우리 함께 공동육아나눔터에서 품앗이해요 (2024-05-30 11:55:16)
[대통령실]한일중 정상회의 정례화. 인적교류 등 6대 분야 협력 강화 (2024-05-28 14:37:16)
[서울시] 리튬배터리 장착 대중...
[서울시]오세훈 시장, 해병대 ...
[방사청] 특수부대 무전기 전력...
[도 특사경] 리튬 외 다른 유해...
[경기도]8일부터 심야 공항버스...
[인천시]우리 동네도‘생명존중...
[광주광역시]강기정 시장 “지...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