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0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전시] 과적차량 예방 집중홍보 및 합동단속 실시
6월 8일~26일, 과적행위 근절로 도로시설물 보호 및 안전사고 예방
등록날짜 [ 2020년06월02일 14시31분 ]

대전시가 도로시설물 파손 및 대형 교통사고의 주요 원인인 과적차량에 대한 예방홍보와 합동단속에 나선다.
 

대전시는 과적행위 근절을 위해 이달 8일부터 26일까지 3주 동안을‘과적차량 집중단속기간’으로 정하고, 국토관리청, 충남도청, 경찰서와 합동으로 본격적인 예방홍보 및 합동단속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과적차량이 도로시설물에 미치는 영향은 축하중이 11톤일 경우 승용차 11만대 통행량과 같으며 축하중이 15톤에 달하면 승용차 39만대 통행량과 같은 수준이 된다.
 

이들 과적차량들은 매년 1만 건 이상의 도로를 파손시켜 연간 420억 원의 도로유지관리비용이 소모되는 등 막대한 사회적 비용 지출을 야기한다.
 

또한 과적차량은 작은 사고에도 폭발, 화재 등으로 인해 일반 차량사고 대비 치사율이 약 2배 가량 높아 대형인명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전시는 이번 집중홍보기간 중 대형 건설공사현장, 건설기계대여업체, 화물운송협회를 방문해 운송관계자들에게 화물적재 사전관리 의무를 준수하도록 적극 계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과적차량의 주요단속지점 우회와 차축 조작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시간대 별로 단속지점을 수시로 바꿔 실시할 예정이다.
 

단속대상은 ‘도로법 시행령’제79조에 따른‘축하중 10톤, 총중량 40톤, 너비 2.5m, 높이 4.0m, 길이 16.7m를 초과 운행하는 차량’이다.
 

위반차량의 운전자에게는 위반행위 및 횟수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적재량 측정 방해 행위의 금지 등을 위반하는 운전자에게는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대전시 건설관리본부 관계자는 “과적 차량은 단속도 중요하지만 운전자들 스스로 준법 운행을 해야 한다”며 “과적 운행 근절을 위한 홍보를 강화해 시민 안전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 건설관리본부는 올해 과적차량 단속에서 3,000여 대의 차량을 계측해 위반차량 73대를 적발하고 3,300여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올려 0 내려 0
김용식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확진환자 6명 추가발생 (2020-06-02 14:34:05)
[세종소방서] 낮잠 깨운 단독경보형 감지기 인명피해 막았다 (2020-06-02 14:28:25)
[대전시]대전,‘코로나19’추가...
[인천시]인천소방학교 “강화 ...
[인천상수도사업본부]숭의동 제...
[인천해양경찰서]인천해경서장,...
[전남도] ‘방문판매업체 집합...
[경상북도]구미 전국체전, 내년...
[경상북도]2020 세계유산 축전...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